Back here, again by wilma

어쨌든, 마음속으로 약속한 일들을 뭐 하나 제대로 지켜내지 못하지만,
하나 하나 할 수 있는 것부터 해보자는 다짐.

시간과의 경주 속에서도 비생산적이기만 한 일들이 아무런 의미도 갖지 않도록,
내 안의 단어들이라도 쏟아내는 작업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. 

되돌아보면 (20년 가까이 써먹은 표현대로) 부끄러워 발바닥을 도려내고 싶어질 지언정, 
내가 보내온 시간들의 정체는 결국 수 년이 흘러 다시 되돌아 볼 수 있는 

내가 뱉어낸 단어들만을 통해 추측해 볼 수 있었다는 것. 

7월 11일 오전 4시 경 마흔 다섯의 나이에 처음 깨달은 사실.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결국 7월이 되어,
또 다시 정신없어 지고 또 다시 그 동안의 게으름을 탓하고 있다. 
하루종일 정신없이 일만해도 끝이 나지 않는 앞으로의 3개월이지만,
여느 해보다도 두렵고 걱정되는 2017년의 여름이다. 

그들을 떠나게 했던 가장 중요한 이유.
그 깊은 자긍심을 상처주었던 지난 3년, 
누구의 잘못이라고도 차마 말하지 못한 채 서로에게 원망과 체념의 시선을 보냈던 시간들. 

미안해서도, 야속해서도 아니고,
다만 그들이 떠나야할 정도로 깊게 베인 상처가
과연 내게는 없었는지, 

상처로부터의 고통을 느끼기에는 스스로 끊임없이 주입한 항생제의 약효가 떨어지는 그 순간이 온다면,
과연 나는 어떤 강도의 고통을 느끼게 될지,
아니면 아예 아물어버렸다고 생각한채,
죽을때까지 항생체 처방을 받아가면서 그렇게 살아가게 될지,

그게 두렵다.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홍언니는 가늠이 되지 않고, 강언니는 만성 피로가 가시지 않는다. 
같이, 바꿔갈수 있을까?
결국, 이겨내고 다시 건강해질 수 있을까? 

몇 년만에 다시 돌아왔으니, 
이 질문을 먼저 남기되,

당분간 이 질문은 남기지 말아야겠다.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뭐, 그래도
연애는 하고 싶다.